<본 포스트는 아이러브PC방에 실린 기사입니다.>
노하드 솔루션에 최적화된 원격 메인보드 BIOS 관리 툴 RMT 제공
PC방 전용 1802버전 BIOS부터 지원, 서버 접속 시간 줄여 부팅 속도 크게 개선

에이수스(ASUS)가 PC방에 설치된 에이수스 메인보드의 관리를 더욱 용이하게 해주는 PC방 전용 메인보드 관리 툴 ‘RMT’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RMT(Remote Management Tool)’는 PC방 내 다수의 클라이언트 PC에 설치된 에이수스 메인보드들을 서버에서 원격으로 일괄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기존의 PC방 관리 체계에서 메인보드의 BIOS(CMOS)를 업데이트하기 위해서는 개별 클라이언트 PC마다 일일이 수동으로 업데이트를 적용해야 하는 데다가 방법까지 복잡해 전문가의 도움이 없이 업주가 직접 적용하기가 매우 어려웠다. 이 때문에 많은 PC방들이 BIOS 업데이트 없이 초기 상태 그대로 메인보드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았고, 최신 기술에 최적화된 BIOS가 새롭게 배포되더라도 PC방에 반영되기가 매우 어려웠다. 하지만 이 같은 불편은 새로 발표된 RMT 툴로 인해 더 이상 겪지 않아도 될 전망이다.

RMT 프로그램은 서버와 클라이언트용으로 구분된 하나의 설치 모듈 형태로 제공되며 에이수스 RMT 모듈을 설치한 PC는 해당 기능이 자동으로 활성화되어 서버에서 원격으로 메인보드 BIOS의 업데이트를 진행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개별 클라이언트 PC들의 온도, 사양, 설치 프로그램 등 하드웨어의 전반적인 모니터링이 가능해 PC방 유지 관리를 더욱 용이하게 해준다. RMT 툴은 에이수스가 최근 배포한 PC방 전용의 1802 버전 BIOS부터 사용이 가능하다.

한편, PC방 전용 1802 버전 BIOS는 ‘RMT’ 지원과 더불어 PC방 노하드 솔루션에 특화된 설정 값을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BIOS 버전은 바이오스의 디폴트(기본) 세팅을 네트워크 부팅으로 설정해 따로 변경할 필요가 없으며, PC 전원을 켜고 메인보드 점검을 거쳐 DHCP서버에 접속되기까지의 과정을 최적화해 걸리는 시간을 기존 15초에서 최대 6초까지 단축해 준다는 설명이다. 짧아진 부팅 시간은 마치 컴퓨터를 업그레이드한 것과 같은 효과를 주기 때문에 PC방을 찾는 손님들에게 ‘컴퓨터가 좋아졌다’는 인식을 심어주기에도 충분할 것으로 보인다.

에이수스는 금번에 제공하는 RMT툴과 PC방 전용 신규 BIOS를 박스소프트의 ‘지매니저’ 솔루션이 설치된 PC방을 중심으로 우선 배포할 예정이다. 양사는 현재 전국 ‘지매니저’ 대리점을 통해 지속적으로 RMT 툴을 설치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기존 PC방 관리 체계를 더욱 편리하게 개선하기 위한 협업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양사간 협력과 관련해 에이수스 코리아 OPBG 마케팅 담당자는 “에이수스는 올 초부터 박스소프트와 메인보드 테크니컬 테스트는 물론, 지매니저 솔루션이 설치된 PC방에서 현장 필드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방면에서 전략적으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도 양사는 불편함이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부분을 찾아 점차적으로 개선해 나갈 생각이며, RMT와 같은 기능들을 시작으로 PC방 관리 솔루션에 새로운 기준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Share.

About Author

오른손 컴퓨터, 왼손에는 콜라를 좋아하는 대한민국 청년입니다.
새로운 PC 하드웨어 체험기회는 언제나 환영합니다.

Comments